잠자리는 알 → 유충(애벌레) → 탈피 → 성체(잠자리)의 과정을 거치는데
번데기 기간은 거치지 않고 유충에서 탈피를 거치며 성체가 된다.

일생 동안 육식을 하며, 산란과 유충의 성장 장소인 물가에 주로 서식한다.  
낮에는 부지런히 날면서 작은 곤충을 잡아먹는 종류가 많다. 발달된 겹눈은 무려 6 m 전방의 것을 분별할 수 있으며, 움직이고 있는 것은 20 m 떨어진 것도 볼 수 있으므로 날고 있는 벌레를 잡는 데 크게 도움이 된다. 또한 빨리 나는 것은 1시간에 약 100km까지도 날아간다.
고추좀잠자리 등, 때때로 큰 무리의 이동비상을 볼 수 있는데, 우화한 다음 점점 물가를 떠나 산간이나 산 위로 올라가 성숙한 다음 다시 물가로 되돌아오는 습성이 알려져 있다. 또한 널리 분포되어 있는 된장잠자리는 멀리 날아서 육지를 떠나 대양상에서도 발견된다.
암·수가 번식시기에 연결(꼬리연결)되어 있는 것은 수컷이 꼬리끝의 부속기를 암컷의 머리와 목, 또는 앞가슴을 집고 있는 것으로, 교미 때에는 암컷이 배를 둥글게 구부려 끝을 수컷의 교정기에 댄다. 산란은 수면에 꼬리 끝을 스치면서 물속에 낳는 것, 물가의 식물에 붙이는 것, 실잠자리류와 같이 수생식물의 줄기나 잎 등에 산란관을 꽂고 낳는 것 등이 있다.

갓 부화한 유충은 얇은 막에 싸여 있으나 곧 탈피한다. 유충을 일반적으로 수채라 하며, 완전한 수생으로서 물의 밑바닥이나 모래 또는 진흙 속, 돌밑, 물풀의 틈에 산다. 유충의 아랫입술은 발달되었고 머리 아랫면에 접어 두었다가 필요할 때에 팔과 같이 앞으로 뻗어 작은 동물을 잡아먹는다. 헤엄을 잘 치지 못하는 대신 바닥이나 다른 물체를 이용하여 걸으며 주로 수서 곤충이나 갑각류 등을 포식한다.

호흡은 꼬리에 있는 기관아가미로 하는데, 보통 가는 잎조각 모양으로 직장 속에 있기 때문에 겉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유충기는 1∼수년이며,
대형 종은 2~4년인 경우도 있다. 탈피횟수는 대략 10∼15회이다. 불완전변태이므로 노숙유충은 특히 가슴이 부풀며 시아가 몸에서 분리되어 수면에서 나온 말뚝이나 물풀 등에 올라가 우화한다. 이 때 유충의 가슴등쪽 중앙이 세로로 갈라져서 성충이 나온다. 우화직후의 몸은 연하고 빛깔도 옅으나 서서히 굳으면서 1`2일이 지나면 정상의 몸 빛깔을 띠게 된다. 성충의 색깔은 어릴 때와 노숙했을 때가 다를 경우가 있으며, 특히 고추잠자리의 수컷 등의 붉은색은 성숙하면서 선명해진다.

그림자료

잠자리의 일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