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onata of Korea

                                                                       

멸종위기종   
기후변화지표종
  
적색목록
  


Home                잠자리의 개요     한국의 잠자리     Check List     수   채     게 시 판     Q & A     방 명 록     수서곤충     생태사진                   Odonatological  society of  Korea       


 

 


제목: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이름: * http://www.jasa.pe.kr


등록일: 2006-10-09 17:56
조회수: 11288 / 추천수: 1791


zz13132_4.jpg (72.5 KB)
zz13134.jpg (142.6 KB)
 
지금도 어쩌다가 한편의 영화처럼 떠오르는 장면이 있는데 2003년 6월 22일 후배 서창원과 함께 경기도 전곡방면으로 촬영과 관찰을 갔을 때였다.
아침 일찍 만난 우리는 양주시에서 전곡으로 가는 지방도로를 지나가고 있었는데 전곡을 거의 다와 갈 무렵 길 옆 으로 흐르는 하천이 눈에 들어왔다.
어디에서나 보이는 물을 막아놓은 수중보가 보였고 물이 있는 곳은 어느 곳에나 잠자리가 있고 커다랗게 고인물이 있는 곳에서는 다양한 종을 관찰 할 수 있기 때문에 그곳의 주위를 돌아보기로 하였다.
둑을 지나 하천에 내려서는 순간 우리 서로 놀라움의 외마디가 저절로 나왔다.
“와!”
“와!”
다름 아닌 하천에 자라고 있는 풀줄기마다 무수히 붙어있는 대륙좀잠자리의 탈피각 때문이었는데 그 수가 장관이었다.
많은 곳에는 풀줄기에 19개의 탈피각이 붙어 있을 정도였으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주변의 배수로 등 여러 곳에 많은 탈피각들이 보였고 풀숲에는 우화하여 날개를 말리고 있는 개체들이 무수히 많이 앉아 있었다.
“형님 저기 길 사이로 한번 뛰어가 보세요?”
“왜?”
“마치 영화처럼 엄청난 저 잠자리들이 날아오를 것 같아요!”라고 창원 후배가 말 하였다.
“그래 볼까? 영사기가 없어서 아쉽네!” 하면서 나는 갖고 있던 잠자리채를 휘 휘 저으며 하천의 둑을 따라 나있는 길로 달려 나갔다.
마치 영화속의 주인공처럼…….
              
1 크리스탈   2006-10-10 00:08:50 [삭제]
와우~~ 정말 장관이군요.....
자사님은 어떻게 뛰는지 궁금해지는군요......ㅎㅎㅎㅎㅎ
2   2006-10-11 07:58:22
멋집니다^^ 이런 사진 보면 여름이 그리워 집니다..
내년까지 어찌 할지... ㅠㅠ
3   2006-10-11 12:29:48
그 모습 눈에 선합니다.
4   2006-10-12 10:30:11
사람들이 좀모자라보이네요 흠흠 기회가주어질때...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116
 
 남방먹줄왕잠자리 12 2005-08-28 1596 12718
115
 
 남방고추잠자리를 찾아 봅시다. 9 2006-09-29 1668 12174
114
 
 남방넉점박이잠자리 8 2005-08-28 1835 12057
113
 
 어? 나무에 알을 낳네! ------ [큰청실잠자리] 3 2006-10-28 1557 12022
112
 
 가을의 아쉬움 7 2005-10-13 1761 11604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4 2006-10-09 1791 11288
110
 
 잠자리의 천적---사마귀 3 2002-08-14 1845 10977
109
 
 연못에서의 아픈기억 ------- [연분홍실잠자리] 18 2006-10-18 1431 10905
108
 
 8월의 여름은 덥기만 합니다. 3 2005-08-05 1850 10828
107
 
 큰무늬왕잠자리 유감(有感) 6 2007-07-12 1572 10757
106
 
 2006년 5월에....... 5 2006-05-04 1725 10738
105
 
 날개잠자리 7 2004-07-28 1750 10628
104
 
 잠자리를 잡는 하늘강 동아리 아이들. 2 2006-06-16 1827 10593
103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40 10445
102
 
 털매미는 쉼없이 울어대고..... 7 2004-08-02 1814 10393
101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909 10362
100
 
 개미귀신이야기 2002-07-13 1757 10317
99
 
 왕잠자리...그 우연과 필연의 이야기.. 1 2002-08-05 1877 10215
98
 
 휴식... 3 2006-06-28 1716 10208
97
 
 관심이 있으면 보입니다.. 2002-06-13 1808 10174
96
 
 잠자리가 야간에 우화하는 이유 2 2002-07-11 1811 10156
95
 
 겨울에 눈이 쌓이면 한번 가봐야지... 1 2002-09-09 1845 10103
94
 
 넉점대모잠자리 발견... 10 2006-05-13 1388 10053
93
 
 가을의 들녘에서.... 3 2004-10-26 1610 10002
92
 
 잠자리와 가족... 1 2002-08-19 1727 9900
91
 
 가족이 되어버린 잠자리... 3 2002-06-10 1680 9875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