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가족이 되어버린 잠자리...
이름: * http://www.jasa.pe.kr


등록일: 2002-06-10 10:20
조회수: 9862 / 추천수: 1679


DSC012341.jpg (73.8 KB)
 
어젠 집근처 대곡역에서 통일호를 타고 임직각을 다녀왔습니다..
오랬만에 기타를 타니 기분도 상쾌하고 그리 길지않는 시간(40분)
이어서 지루하지도 않고..
임진각 연못에서 방울실잠자리를 촬영했지요...
햇빛에 비치는 종모양의 다리무늬가 바람결에 흔들리는 갈대 같더군요

우연히 렌즈에 잡힌 우리딸과 아들의 뒷모습이 한 가족인 듯 느껴집니다...
아닌게 아니라 잠자리는 주말마다 만나는 저의 가족이지요...^^
              
1 방문자   2003-04-14 20:28:52 [삭제]
잠자리가 태어나는 시기는 언제쯤 이에여??
2 박은동   2003-05-19 19:33:58 [삭제]
님난알아오먼저알
으르
3 카미야   2004-08-28 12:39:58 [삭제]
잠자리는 동생?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116
 
 남방먹줄왕잠자리 12 2005-08-28 1596 12711
115
 
 남방고추잠자리를 찾아 봅시다. 9 2006-09-29 1668 12135
114
 
 남방넉점박이잠자리 8 2005-08-28 1834 12042
113
 
 어? 나무에 알을 낳네! ------ [큰청실잠자리] 3 2006-10-28 1557 12005
112
 
 가을의 아쉬움 7 2005-10-13 1761 11592
111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4 2006-10-09 1788 11276
110
 
 잠자리의 천적---사마귀 3 2002-08-14 1845 10953
109
 
 연못에서의 아픈기억 ------- [연분홍실잠자리] 18 2006-10-18 1431 10894
108
 
 8월의 여름은 덥기만 합니다. 3 2005-08-05 1846 10814
107
 
 큰무늬왕잠자리 유감(有感) 6 2007-07-12 1570 10746
106
 
 2006년 5월에....... 5 2006-05-04 1724 10722
105
 
 날개잠자리 7 2004-07-28 1750 10614
104
 
 잠자리를 잡는 하늘강 동아리 아이들. 2 2006-06-16 1825 10575
103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40 10433
102
 
 털매미는 쉼없이 울어대고..... 7 2004-08-02 1813 10383
101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909 10349
100
 
 개미귀신이야기 2002-07-13 1751 10272
99
 
 왕잠자리...그 우연과 필연의 이야기.. 1 2002-08-05 1876 10200
98
 
 휴식... 3 2006-06-28 1716 10193
97
 
 관심이 있으면 보입니다.. 2002-06-13 1808 10160
96
 
 잠자리가 야간에 우화하는 이유 2 2002-07-11 1811 10141
95
 
 겨울에 눈이 쌓이면 한번 가봐야지... 1 2002-09-09 1845 10092
94
 
 넉점대모잠자리 발견... 10 2006-05-13 1388 10039
93
 
 가을의 들녘에서.... 3 2004-10-26 1610 9995
92
 
 잠자리와 가족... 1 2002-08-19 1725 9877
 
 가족이 되어버린 잠자리... 3 2002-06-10 1679 9862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