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onata of Korea

                                                                       

멸종위기종   
기후변화지표종
  
적색목록
  


Home                잠자리의 개요     한국의 잠자리     Check List     수   채     게 시 판     Q & A     방 명 록     수서곤충     생태사진                   Odonatological  society of  Korea       


 

 


제목: 털매미는 쉼없이 울어대고.....
이름: * http://jasa.pe.kr


등록일: 2004-08-02 17:14
조회수: 10396 / 추천수: 1814


jasaDSC_1063.jpg (109.7 KB)
jasaDSC_1116.jpg (103.8 KB)
 

장마가 갠 7월의 하늘은 비취색의 가을하늘이네요......
비록 지표의 기온이 땀구멍을 넓혀 작은 샘을 만들지만 산속 야외의 들판은 아름답기 그지 없습니다.
6월에 인천광역시 소속 어느 장소에서 가히 수십 ..아니 백마리가 훨씬넘어 제대로 헤아리면 정말 많은
꼬마잠자리를 본곳을 7월 하순에 다녀 왔습니다.
누군가 암컷이 더 많다고 하길레 이상타 생각하며.......
도착을 해보니 암컷이 많은 것이 아니고 그 많던 꼬마잠자리가 겨우 십수마리 정도밖에 않보이더군요..
허,,, 어찌된일인가....
아직 꼬마가 들어갈 시기는 아닌데.....
주위를 살피는 그 쫍은 터에 열마리 이상되는 큰밀잠자리가 터를 장악하고 있더군요.
그 장소에 십여마리의 큰밀잠자리는 오히려 장소가 쫍을 만큼 협소한 곳이기에 가장 좋은 먹이인
꼬마잠자리가 살아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암컷의 개체수가 많은 것은 그나마 색이 화려하지 않아서 큰밀잠자리에게 쉽게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
이겠죠.... 수컷은 그 빨간색 꼬리 때문에 쉽게 사냥의 표적이 된듯 합니다.
조금 있으니 장수잠자리 수컷 한 마리가 선회를 하네요...
큰밀들이 달려들어 쫓아 내려하지만 우직스럽게 한 10여분을 선회를 하다가 산속으로 들어가더군요....
주위는 유지매미와 말매미 털매미가 얼마나 많고 시끄럽게 우는지 정말 귀가 따갑더군요.....
이산 저산의 계곡이 그리워지는 계절입니다.
              
1 선현덕   2004-08-02 21:20:38
으... 장수잠자리.. 이번 백소장님이 암컷 건조중인거 봤는데
정말 크더라고요. ㅜ.ㅜ;; 장수~ 장수~ 장수~
2 박정수   2004-08-02 23:29:43 [삭제]
꼬마잠자리 제 관찰로는 이상하게도 암 수 가 따로 우화되는가 봅니다 5월 중순엔 숫컷이 많고 6월초경엔 암컷이 많고 7월중순엔 개체수가 줄어들대요 간혹 거미줄에 걸려잇는게 눈에띠고요 다른지역 꼬마잠자리 생태는 어떠한지요?
3   2004-08-03 09:44:14
들어갈 시기가 되면 점점 개체수가 줄어드는 거겠죠...꼬마잠자리는 시기가 그리 길지 않으니까요... 이상한점은 수컷을 먼저 많이 보셨다는 것이 좀 의외네요..관찰하신 곳의 주변을 더 살펴보셔야 할듯 합니다. 여느 잠자리도 마찬가지이고 암컷이 먼저 우화를 많이 합니다. 하지만..암컷은 수컷을 피해서 좀더 주변으로 영역을 확대합니다. 많이 보신곳의 주변에 가보시면 암컷들만 보게 되실겁니다요..이상 제 경험담입니다. ^^
4   2004-08-03 10:00:12
지금 개체수가 많이 줄어들 시기는 아닐게야...
작년 8월 15일 강진에는 그때도 백여마리가 있었으니까...
괴산에서도 많이 보이는것은 수컷이고 이곳은 나중에 가보면 알겠지만 큰밀이
그 장소를 완전히 장악하고 있어....
조금 남은 꼬마들은 겨우 연명하고 있다고 보면 되지....
한 1,2주 일찍 갔으면 큰밀이 꼬마사냥을 하는 광경을 수없이 봤을 듯 싶네....
자연의 섭리이니까 어쩔수 없지만 내년에도 변함없이 나타나겠지...
6월 많을 때도 짝짓기하고 산란했고 이때도 짝짓기와 산란은 꾸준히 하더구나..
유충의 싸움에 큰밀의 밥이 되는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5 파필리오   2004-08-03 10:38:24 [삭제]
^^ 전에 가셨을때보다는 제가 갔었을때가 많았을거란 얘기네요... 지금 윗분의 설명이 들어갈 시기가 되어 줄어든다는 것뿐.........그리고 제가 관찰한 시점에서는 큰밀보다는 파리매가 장악하고 있었습죠...시기차이인듯...^^
6 성재준   2004-11-22 13:43:28
지금 가입 했읍니다.잠자리 사진을 구하고 싶읍니다.
직접 통화가 가능 한지요?
7 성재준   2004-11-22 13:45:16
지금 가입 했읍니다.잠자리 사진을 구하고 싶읍니다.
직접 통화가 가능 한지요?016-469-4419.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116
 
 남방먹줄왕잠자리 12 2005-08-28 1596 12722
115
 
 남방고추잠자리를 찾아 봅시다. 9 2006-09-29 1668 12186
114
 
 남방넉점박이잠자리 8 2005-08-28 1835 12061
113
 
 어? 나무에 알을 낳네! ------ [큰청실잠자리] 3 2006-10-28 1559 12027
112
 
 가을의 아쉬움 7 2005-10-13 1761 11608
111
 
 잠시 영화배우가 되어 ------ [대륙좀잠자리] 4 2006-10-09 1791 11293
110
 
 잠자리의 천적---사마귀 3 2002-08-14 1846 10986
109
 
 연못에서의 아픈기억 ------- [연분홍실잠자리] 18 2006-10-18 1432 10909
108
 
 8월의 여름은 덥기만 합니다. 3 2005-08-05 1850 10833
107
 
 큰무늬왕잠자리 유감(有感) 6 2007-07-12 1572 10761
106
 
 2006년 5월에....... 5 2006-05-04 1725 10742
105
 
 날개잠자리 7 2004-07-28 1750 10630
104
 
 잠자리를 잡는 하늘강 동아리 아이들. 2 2006-06-16 1827 10598
103
 
 잠자리는 휴가 중... 6 2005-08-08 1740 10446
 
 털매미는 쉼없이 울어대고..... 7 2004-08-02 1814 10396
101
 
 잠자리는 잠을 어떻게 잘까? 1 2002-09-09 1909 10363
100
 
 개미귀신이야기 2002-07-13 1757 10321
99
 
 왕잠자리...그 우연과 필연의 이야기.. 1 2002-08-05 1877 10216
98
 
 휴식... 3 2006-06-28 1716 10212
97
 
 관심이 있으면 보입니다.. 2002-06-13 1808 10179
96
 
 잠자리가 야간에 우화하는 이유 2 2002-07-11 1811 10159
95
 
 겨울에 눈이 쌓이면 한번 가봐야지... 1 2002-09-09 1846 10106
94
 
 넉점대모잠자리 발견... 10 2006-05-13 1389 10055
93
 
 가을의 들녘에서.... 3 2004-10-26 1610 10004
92
 
 잠자리와 가족... 1 2002-08-19 1727 9904
91
 
 가족이 되어버린 잠자리... 3 2002-06-10 1680 9881
    
1    2   3   4   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